top of page
검색
  • HIGINO

[CX Story] 배달앱 중개 수수료의 딜레마 ; 탄력적인 중개 수수료로 해결될 수 있을까?



요즘은 배달 음식을 주문할 때 직접 식당으로 전화하지 않고 배달 주문 앱을 이용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잘 정리된 카테고리별 사진을 보면서 다양한 메뉴를 고를 수 있는 앱의 편리성에 논란이 되었던 배송비는 교통비나 주차비 또는 발렛비라 생각하게 된다. 그런데 최근에는 라이더 배정이 어려워 배송 지연되는 경우가 빈번하게 발생하여, 퇴근길에는 포장 주문을 이용하기도 한다.


최근 배달앱으로 포장주문을 한 후 매장을 방문했을 때, 라이더가 아닌 것을 확인한 주인 아주머니는 “포장주문하실 때에는 앱 사용하지 마시고, 매장으로 직접 전화 부탁드려요.”라고 하시며 매장 명함과 함께 음료수를 서비스로 챙겨주셨다. 그래서 중개수수료가 어느 정도냐고 여쭤보니 10% 이상 된다고 말씀을 하셨다.


배달 중개업체는 과도한 수수료를 받고 있는 것일까? 최근 여러 언론 매체에서 많이 보도된 내용이기도 하다. 대체로 수수료가 과도하다는 입장이지만 중개 업체의 입장을 대변하는 목소리도 많다.

전단지를 돌리며 광고를 해야 했던 예전에 비해 훨씬 더 넓은 지역에서 더 많은 사람들에게 가게를 노출할 수 있는 요즘, 이 10%라는 수수료가 과연 과도한 것인지 그렇지 않은 것인지를 판결하기는 쉽지 않다. 중개업체에게는 나름 앱 개발 및 유지 보수 비용 등 필요한 경비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이 문제 역시 우리가 한층 더 깊이 들여다보면 새로운 운영 방식에 대한 아이디어가 떠오른다.


고정된 수수료에 대해서는 양쪽 모두 비싸다 그렇지 않다 라는 의견을 갖게 되기가 쉽다. 그러므로, 가령 사용자가 어떤 가게에 처음으로 주문을 할 때는 중개수수료를 높게 받고, 같은 가게에 여러 번 주문할수록 수수료를 적게 받는 방식은 어떨까? 가게의 입장에서는, 만약 그 앱을 사용하지 않았더라면 오지 않았을 손님을 새롭게 소개받은 셈이니 비싼 수수료가 아깝지 않을 것이다. 비용을 들여 전단지를 돌려 새로운 손님을 찾아온 셈 치면 된다. 한편, 자주 방문하는 손님은 사실 그 앱이 아니었더라도 그 매장이 좋아서 찾아오는 손님이니 저렴한 수수료가 합리적이다. 무엇보다도 이와 같은 방식에서는 단골 손님을 만들고자 하는 매장의 동기가 생기게 된다. 이는 결국 소비자의 이익과도 연결되는 문제이다.


이러한 방식은 기술적으로도 크게 어렵지 않다. 어차피 배달 중개앱은 사용자의 과거 사용 기록을 모두 가지고 있다. 다만, 이러한 방식에 크게 동인이 없는 쪽은 아마도 중개업체일 것이다. 하지만, 협력업체와의 상생이 중요한 이슈로 떠오르고 있는 요즘, 좋은 기업 이미지를 갖추는 것이 상대적으로 더 많은 사용자를 확보할 수 있다는 측면에서 한 번쯤 생각해 볼만한 운영 전략이 아닐까.

조회수 57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토요일 아침 동네 해장국집을 찾았습니다. 가게에 들어서면서부터 한 쪽 테이블에서 들려오는 커다란 웃음소리에 ‘불금이 아직 끝나지 않았나’ 하는 생각을 하면 자리를 잡게 되었습니다. 새벽에 등산을 다녀온 후의 술자리인지 커다란 목소리와 웃음 소리는 직원의 몇 차례 주의와 다른 테이블 손님들의 ‘참 매너 없네’ 라는 따가운 눈총에도 불구하고 계속되었습니다. 우

셀럽이 제작한 국내 최초 주류 브랜드 It’s the end of the day all my bills paid so we’bout to get lit off the soju. 가수이자 원스피리츠의 대표이기도 한 박재범이 2018년 미국에서 발매한 ‘SOJU’ 가사의 일부입니다. 미국에서 나고 자란 그였지만 한국에서 가수 생활을 하며 시간이 갈수록 소

기술 진보・비대면 경제・MZ세대 등의 추세적 변화가 경기 침체라는 주기적 변화가 만나는 변곡점을 이루게 될 2023년을 맞이하면서, 고객 경험 서비스와 관련이 높은 소비자 트렌드 요소를 살펴 보고 고객 경험 서비스 설계와 운영에 대한 시사점을 정리해 보았습니다. 서울대 소비트렌드 분석센터에서 매년 발표하는 '트렌드 코리아 2023'는 내년도 소비 트렌드를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