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 HIGINO

[Trend News] 새로운 고객 경험 플랫폼 ‘메타버스’에 주목하라

최종 수정일: 2021년 8월 17일

가상세계를 뜻하는 ‘메타버스(Metaverse)’에 대한 관심이 점점 뜨거워지고 있습니다. 메타버스는 ‘가상’, ‘초월’ 등을 뜻하는 영어 단어 '메타'(Meta)와 우주를 뜻하는 '유니버스'(Universe)의 합성어로, 현실세계와 같은 사회·경제·문화 활동이 이뤄지는 3차원의 가상세계를 말합니다.


메타버스는 1992년 미국 SF작가 닐 스티븐슨(Neal Stephenson)의 소설 스노 크래시(Snow Crash)에서 처음 등장한 개념으로 2003년 린든 랩(Linden Lab)이 출시한 3차원 가상현실 기반의 게임 ‘세컨드 라이프(Second Life)’가 인기를 끌면서 널리 알려지게 되었습니다.


사실, 우리에게 메타버스의 개념은 생소한 것이 아닙니다. 최근 메타버스에 대한 언론의 보도가 증가하면서 모여봐요 동물의 숲, 포트나이트 등의 게임을 예시로 설명하면서 게임이 메타버스의 전부라고 생각하고 오해하기 쉽지만 2000년대 원조 소셜미디어인 ‘싸이월드’가 바로 초기 버전의 메타버스입니다.


또한 스마트폰 카메라 앱인 ‘스노우’나 지도를 볼 수 있는 ‘구글 어스’도 메타버스의 일종입니다. 쉽게 말해 3차원 가상 공간에서 업무, 놀이, 쇼핑, 대화 등 일상적인 활동을 모두 경험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메타버스의 분류


누구도 경험하지 못했던 코로나19라는 현실 속에서 어떤 세대보다도 시대의 변화에 빠르고 유연하게 적응하며 자신들만의 트렌드를 만들어 나가고 있는 ‘MZ 세대’를 중심으로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코드가 맞아떨어지면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핵심 플랫폼으로 주목받고 있는 ‘메타버스’는 크게 네 가지의 카테고리로 분류되고 있습니다.


첫 번째는 증강현실(Augmented Reality)입니다. 현실 세계 위에 2D나 3D로 표현된 정보나 디자인을 입힌 형태입니다. GPS 기술과 증강현실 기술을 접목한 게임 ‘포켓몬고'가 대표적입니다.


두 번째는 라이프로깅(Lifelogging)입니다. 인스타그램, 트위터 같은 SNS와 스마트폰 운동 앱 등에 사물과 사람에 대한 일상적인 경험과 정보를 캡처하고 저장하고 묘사하는 기술입니다.


세 번째는 거울세계(Mirror Worlds)가 있습니다. 실제 세계의 모습을 최대한 사실적으로 반영하고 확장시킨 디지털 세계를 뜻합니다. 구글어스 등이 여기에 해당합니다.


마지막으로 가상현실(Virtual Worlds)입니다. 디지털 기술을 기반으로 현실과 유사하거나 완전히 다른 세계를 구축한 것입니다. 마치 레고 블럭을 쌓듯 온라인 세상에서 나만의 게임을 조립해서 플레이할 수 있는 로블록스, 포트나이트가 대표적입니다.



기업들의 메타버스 활용 사례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에 따르면 메타버스 시장은 현재 460억달러 (한화 약 51조 1060억원) 규모로, 2025년에는 약 2800억달러 (한화 약 311조 800억원)까지 성장할 전망이라고 합니다. 이처럼 메타버스 시장의 폭발적인 성장 전망에 발맞춰 다양한 기업, 기관 등에서 메타버스를 활용하려는 움직임이 활발하게 보이고 있습니다.


<현대자동차 x 제페토, 메타버스 공간에서의 시승 체험이 가능하다>


현대자동차는 현재 전 세계 2억 명 이상이 사용하고 있는 국내의 대표 메타월드 서비스인 ‘제페토’에서 MZ 세대를 겨냥한 쏘나타 N Line 시승 마케팅을 선보이고 남양연구소에서는 VR·AR·시뮬레이션 등의 기술을 활용한 디자인 품평장과 설계 검증 시스템을 도입하여 디자인, 설계 등 차량개발 주요 과정에 버추얼 개발 프로세스 강화하며 미래 모빌리티와 고객의 요구에 빠르고 유연하게 대응하고 있습니다.


<현대자동차 VR 설계 품질 검증 시스템으로 완성도 높은 자동차 개발이 가능해졌다>


또한 SNS 기업 페이스북은 VR 제품을 개발하는 오큘러스 인수에 20억 달러를 투입하는 등 메타버스 관련 기술에 집중적인 투자를 하고 있으며 CEO인 마크 저커버그는 이를 통해 페이스북을 향후 5년 안에 메타버스 기업으로 탈바꿈하겠다는 비전을 밝히고 있습니다.


<오큘러스 퀘스트 2를 활용해 장소와 상관없이 PC처럼 활용할 수 있는 Infinite Office>


모바일 인터넷의 다음 모델로서 미래 핵심 성장 동력으로서 메타버스가 급부상한 가운데, 앞으로 기업과 브랜드들이 어떤 기발하면서도 참신한 고객 경험 프로젝트를 메타버스에서 표현하고 만들어 나가게 될지 주목됩니다.



디지털 전쟁터가 된 메타버스


세계적인 기업들의 차세대 '디지털 전쟁터'가 되어 가고 있는 메타버스는 앞으로 지속적으로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과 다양한 일자리를 창출하고, 브랜드의 새로운 마케팅 채널로 자리 잡을 것입니다. 물리적 거리와 신체적 한계를 뛰어넘는 다양한 소통과 협업을 이뤄내고, 물리적인 접촉으로 인해 벌어지는 역효과를 해결하기 위한 수단으로 발전할 것입니다.


물론, 서로 다른 메타버스 서비스를 이용하는 사용자 간에 발생하는 소통의 단절이나, 매타버스 내에서 발생하는 각종 범죄 등 현실 세계와 메타버스 세상의 윤리, 운영 규칙 등을 해결해야합니다. 하지만 분명한 것은 시공간 제약이 없고 무한한 확장성을 가진 메타버스의 세상이 머지않았다는 것입니다.


조회수 153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현재 세계 곳곳에서 지구 온난화로 인한 이상 기후 현상이 심화되며 환경 뿐만 아니라 인류 생존을 위협하고 있어 이에 세계 각국은 기후 변화 문제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이를 해결하기 위한 탄소중립 계획을 잇따라 선언하고 있습니다. 또한 현재 전 세계 인구의 절반 이상에 달하는 도시 인구가 2050년에는 약 68% 정도가 될 것으로 예상하며, 도시화에 따른 각종

1인 가구가 늘어나고 재택근무가 일상화되고 있습니다. 코로나19는 비대면 문화를 만들었고 서로 얼굴을 보고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기회가 줄어들게 만들었으며, 이로 인해 개인이 겪는 외로움의 크기는 커지게 되었고 사람들은 불행이라는 감정을 느끼게 되었습니다. 이렇듯 인맥의 부재에 갈증은 느낀 사람들은 자신의 취향을 함께 할 수 있는 사람들과 커뮤니티를 찾기

“더현대 서울 지하 2층은 임원이 모르는 브랜드로 채우라!” 더현대 서울 팝업 스토어 하면 꼭 따라다니는 일화입니다. 실제 팝업스토어를 담당하는 팀에서는 새롭고 파격적인 백화점 정책인지라 특정 타깃층에 국한된 브랜드를 들여오는 의사결정에 대하여 어려움이 있었다고 합니다. 하지만, 비하인드 스토리를 모르는 소비자 입장에서는 언제나 새롭고 신박한 팝업스토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