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 HIGINO

[CX 공간 방문기] 문화적 감성을 풀어내고 예술적 영감을 채우는 특별한 고객 경험

코로나19 여파로 움츠렸던 패션 업계가 신흥 명품 브랜드를 중심으로 뚜렷한 회복 기조가 감지되고 있다. ‘아미’, ‘메종키츠네’, ‘르메르’ 등 시장을 이끈 대표 브랜드들은 전년대비 200~300%대의 신장률을 기록하며 저력을 과시하는 중이다.


성장을 이끈 주역들이 새로움과 독특함을 원하는 MZ세대의 눈길을 사로 잡고 있는 이유는 세 가지로 분석된다. 우선, 신선한 로고 디자인을 통해 MZ세대에게 차별화된 포인트를 선사한다. 독창적인 로고는 MZ세대의 결을 상징적으로 부각시켜주는 역할을 하고 있다.

둘째, 자신의 성향을 브랜드를 통해 드러내고자 하는 ‘투영 심리’를 잘 활용하고 있다. 브랜드마다 추구하는 철학이 제품 디자인에 반영돼 있기 때문에 자신이 어떤 브랜드를 소비하는지에 따라 본인의 색채가 다르게 발현된다.

셋째, MZ세대의 문화적 감성을 풀어내고 이들과 소통하려는 시도가 주효했다. MZ세대와 문화적 교감을 나누면서 ‘브랜드 각인 효과’를 거두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이 세 가지를 전략적으로 잘 풀어내고 있는 ‘메종키츠네’는 좀 더 적극적인 플레이를 위해 다양한 브랜드와 협업으로 MZ세대와 소통할 수 있는 다양한 고객 경험 마케팅에 집중하고 있다. 최근 글로벌 브랜드 ‘몽블랑’과 협업하여 두 브랜드의 DNA를 직접 느낄 수 있는 ‘몽블랑 크리에이티브 스튜디오’에 방문해 체험한 신선한 경험을 소개한다.


모두가 아티스트가 되는 영감의 공간: 몽블랑 크리에이티브 스튜디오

몽블랑 X 메종키츠네 컬렉션의 감각적이고 창의적인 콘셉트를 그대로 담아 ‘몽블랑 크리에이티브 스튜디오’에서는 다채롭고 즐거운 경험들이 함께 했다. 한정판 컬렉션 제품들 이외에 뮤직 스튜디오, 리듬 게임, 드로잉 스튜디오 등 다양한 공간으로 이루어져 신선한 고객 경험을 할 수 있다.


나만의 음악으로 브랜드 기억하기: 뮤직 스튜디오

뮤직 레이블에서 시작된 메종키츠네답게 키츠네 뮤직 소속 아티스트인 DJ 마트베이와 협업한 사운드트랙 ‘POOLSIDE’를 몽블랑의 무선 스마트 헤드폰 MB01로 감상할 수 있는데, 기본 음원에 런치패드를 사용하여 다양한 악기 소리와 효과음을 넣어 나만의 새로운 곡으로 만들 수 있다.

메종키츠네는 ‘키츠네 뮤직’의 음악을 통해 메종키츠네의 다면적인 성격을 고객들과 연결하기 위해 힘쓰고 있는데, 이번 뮤직 스튜디오에서는 사운드를 시각디자인과 결합해 공감각적인 경험을 제공하고 있다. ‘맞춤형’ 음악을 마케팅에 적용하며 감성 마케팅이라는 전략으로 그들의 노력의 연장선상에 있는 것으로 보인다.


신나는 게임으로 염며들다(여우에게 스며들다): 리듬 게임

컬래버레이션 사운드 POOLSIDE 음악에 맞춰 두 브랜드 로고를 모아 점수를 겨루는 리듬 게임존도 마련돼 있다. 2개의 버튼을 눌러서 여우를 좌우로 움직이며, 위에서 떨어지는 몽블랑 심벌을 먹어 점수를 획득하는 미션 게임이었는데, 미션 점수 2,000점을 획득하면 한정판 뮤직 북도 받을 수 있다.

중독성 강한 리듬 게임으로 자연스럽게 몽블랑 심벌과 여우 로고에게 스며들어, 지속적이고 반복적인 브랜드 노출로 브랜드의 친근감을 높이고 브랜드 각인 효과를 기대하는 경험 요소다.


핸드폰 화면도 나답게: 드로잉 스튜디오

드로잉 스튜디오에서는 아이패드로 몽블랑 X 메종키츠네 심벌을 활용해 나만의 개성 있는 스마트폰 배경화면을 만들 수 있다. 몽블랑의 터치팬을 활용해 보는 것과 동시에 내가 만든 브랜드 컬래버레이션 배경화면을 가질 수 있는 재미있는 경험이 될 수 있다. 현장 스태프들은 브랜드에 대한 전문성 트레이닝이 잘 되어 있었으며, 제품 활용, 프로그램 설명 등 사전 교육이 잘 되어 있어 원활한 브랜드 경험 여정으로 프로그램 마무리까지 잘 할 수 있도록 이끌어준다.


포토존 & 컬렉션존

메종키츠네의 시그니처 디자인인 카모 폭스를 재해석해서 몽블랑의 사피아노 프린티드 레더로 제작된 캡슐 컬렉션은 경쾌하고 대담하게 미적 감각을 독창적으로 결합하고, MZ세대의 라이프 스타일에 맞춰 수납력과 활동성도 고려한 제품이다.


이번 팝업스토어는 럭셔리 비즈니스 라이프 스타일 브랜드 몽블랑과 프랑스 라이프 스타일 브랜드 메종키츠네가 협업한 한정판 컬렉션을 공개하는 자리면서, 두 브랜드의 조합을 보여주고자 마련되었다. 몽블랑 X 메종키츠네의 브랜드 체험 공간은 브랜드의 인상이 MZ세대의 기억에 자리 잡도록 브랜드를 자연스럽게 노출하고 개성 있고 독창적인 방식으로 성공적인 브랜드 각인 효과를 주고 있다.

조회수 46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현재 세계 곳곳에서 지구 온난화로 인한 이상 기후 현상이 심화되며 환경 뿐만 아니라 인류 생존을 위협하고 있어 이에 세계 각국은 기후 변화 문제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이를 해결하기 위한 탄소중립 계획을 잇따라 선언하고 있습니다. 또한 현재 전 세계 인구의 절반 이상에 달하는 도시 인구가 2050년에는 약 68% 정도가 될 것으로 예상하며, 도시화에 따른 각종

1인 가구가 늘어나고 재택근무가 일상화되고 있습니다. 코로나19는 비대면 문화를 만들었고 서로 얼굴을 보고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기회가 줄어들게 만들었으며, 이로 인해 개인이 겪는 외로움의 크기는 커지게 되었고 사람들은 불행이라는 감정을 느끼게 되었습니다. 이렇듯 인맥의 부재에 갈증은 느낀 사람들은 자신의 취향을 함께 할 수 있는 사람들과 커뮤니티를 찾기

“더현대 서울 지하 2층은 임원이 모르는 브랜드로 채우라!” 더현대 서울 팝업 스토어 하면 꼭 따라다니는 일화입니다. 실제 팝업스토어를 담당하는 팀에서는 새롭고 파격적인 백화점 정책인지라 특정 타깃층에 국한된 브랜드를 들여오는 의사결정에 대하여 어려움이 있었다고 합니다. 하지만, 비하인드 스토리를 모르는 소비자 입장에서는 언제나 새롭고 신박한 팝업스토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