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HIGINO

2024년 트렌드 키워드 ‘드래곤 아이즈(DRAGON EYES)’



김난도 서울대 소비자학과 교수는 매년 대한민국의 트렌드를 발표하고 있습니다. 2024년 청룡의 해 트렌드 키워드 ‘드래곤 아이즈(DRAGON EYES)’. 이 속에 어떤 내용이 담겨 있을지 간단히 살펴보는 시간을 가져봅니다.


[2024년 트렌드 키워드 10가지]

‘드래곤 아이즈(DARAGON EYES)’


D : Don’t Waste a Single Second: Time-Efficient Society

분초사회


R : Rise of ‘Homo us’

호모 프롬프트


A : Aspiring to Be a Hexagonal Human

육각형 인간


G : Getting the Price Right: Variable Pricing

버라이어티 가격 전략


O : On Dopamine Farming

도파밍


N : Not Like Old Daddies, Millennial Hubbies

요즘남편 없던아빠


E : Expanding Your Horizons: Spin-off Projects

스핀오프 프로젝트


Y : You Choose, I’ll Follow: Ditto Consumption

디토소비


E : ElastiCity, Liquidpolitan

리퀴드폴리탄


: Supporting One Another: ‘Care-based Economy’

돌봄경제



분초사회

시간이 돈처럼 중요한 자원으로 변모한지 오래, 1분 1초가 아까운 초 단위로 움직이는 플랫폼 경제에서 ‘시간의 가성비’나 ‘시간의 밀도’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가속의 시대로 빠르게 나아가며 소유 경제에서 경험 경제로의 이행이 이루어진다.


호모 프롬프트

프롬프트(Promptus)는 AI에게 원하는 답을 얻어내기 위해 인간이 던지는 질문이다. 어떤 질문인지에 따라 AI의 답이 달라지기 때문에, 기술 사용의 화룡점정은 사색과 해석력의 겸비가 필요할 것이다. 이 키워드가 ‘호모(Homo)’, 인간으로 시작한다는 점에 주목해야 한다.


육각형 인간

외모, 학력, 자산, 직업, 집안, 성격 등 모든 면에서 빠짐없는 인간을 뜻한다. 우리 사회가 지향하는 강박적인 완벽함의 반향으로 작용하여 닿을 수 없는 목표라면 포기를 즐기거나 잣대로 활용하기에 이른다. 때로는 흔들리는 사회의 활력이자 절망이며 하나의 놀이다.


버라이어티 가격 전략

‘일물일가’는 사라지고 빅데이터와 시간, 장소, 유통 채널에 따라 가격이 ‘일물N가’로 달라지는 세상에서 소비자들은 발빠르게 대응하며 최저가가 아닌 ‘최적가’를 중요시한다.


도파밍

게이머들이 ‘파밍’하며 아이템을 모으듯 많은 사람들이 재미(도파민)를 모은다. 재미는 늘 인간의 화두였지만 엉뚱하고 기발하고 무의미할 수 있는 일들이 주목을 끌기도 하는 요즘이다. 특히 자극적인 숏폼 콘텐츠가 범람하는 시대에 오늘날 도파밍을 피할 수 없다.


요즘남편 없던아빠

결혼 후 남자에게 기대되는 역할이 달라지며, 가사 노동과 육아, 가족 관계의 균형이 변화하고 있다. 권위적 가장에서 평등한 동반자로 바뀌어 가는 없던아빠들이 가정과 기업 그리고 나아가 소비의 풍경을 바꾸고 있다.


스핀오프 프로젝트

영화나 드라마에서 자주 쓰이던 스핀오프가 산업 전반으로 확산되는 추세다. 비교적 저 예산과 유동적인 전략으로 새로운 비즈니스를 시도하는 기업 입장에서 실패에 대한 부담 저하와 예상 밖의 성과를 기대할 수 있게 한다. 개인의 사이드 프로젝트를 포함하여 새로운 성장동력이라 할 수 있다.


디토소비

“나도”라는 의미의 디토(ditto). 나의 가치관과 취향을 반영하는 사람, 콘텐츠, 유통 채널의 선택을 따라하는 소비를 의미한다. 수많은 선택지 속에서 구매 의사 결정에 따르는 복잡한 과정과 시간을 건너뛰어 최적의 선택을 할 수 있게 하는 손쉬운 방편이다.


리퀴드폴리탄

도시는 하나의 공간이 아니라 이동하고 흐르는 모습을 보이며 각 지역만의 콘텐츠를 가지기도 하는 등 새로운 모습을 한다. 인구는 감소하고 교통은 발달하는 현대사회에서 유목적 라이프 스타일을 즐기는 소비자는 불균형 발전과 지역 소멸을 우려하는 시대에 새로운 해법을 제시할 것이다.


돌봄경제

돌봄은 단지 연민이 아닌 경제의 문제로 진화하여 시스템화가 중요시된다. 약자란 소수의 대상이 아니라 누구에게나 해당될 수 있기에 서비스는 진화하고 있다. 나의 문제인 동시에 우리 조직과 사회의 경쟁력이다.



“빨리빨리”의 나라 대한민국은 1분 1초도 지루한 것을 참지 않는 삶을 추구하고 있습니다. 서로를 구분 짓는 선들의 경계가 흐릿해 지는 반면 초격차사회로 완벽함을 좇기도 합니다. 특히 세상 곳곳의 화두인 AI, 인공지능, 챗GPT와 함께하는 인류에게 “인간은 무엇을 해야 하는가?”와 같은 질문에 답변을 한번쯤 고민해 보셨으면 합니다.


청룡의 해 트렌드 키워드인 ‘드래곤 아이즈(DRAGON EYES)’를 가지고 또 하나의 눈으로 균형점을 찾아 여러분의 역할과 역량에 해답을 찾길 바라며 곳곳에서 용처럼 비상하게 날아오르기를 응원해봅니다.


Commentaire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