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CX Story] 이케아 매장 고객 경험 설계의 비결

이케아(Ikea)는 연간 매출이 50조원이 넘는 세계 최대 규모의 가구 브랜드입니다. 아시다시피 이케아 가구 제품은 “민주적인 디자인 접근법“을 통해 고객이 직접 조립하게 설계하여 원가를 절감함으로써 퀄리티 대비 싸게 느껴지는 가격에 제공됩니다. 이러한 이케아의 성공 뒤에는 전세계 400개가 넘는 매장에 일관되게 적용된 고객 경험 설계의 비결이 있습니다.



그것은 바로 제품의 구매에서 사용까지 고객이 직접 상당한 “노력“을 들이게 함으로써 고객이 느끼는 제품의 가치와 만족도를 높이는 고객 경험 설계입니다. 2011년 하버드 비즈니스 스쿨 연구에 따르면, 소비자는 완성된 가구 대비 직접 조립한 가구에 63% 더 높은 가치를 부여했다고 합니다. 이런 현상을 “이케아 효과“라고 명명까지 했습니다.



이케아 매장에서 고객은 미로와 같이 설계된 “Show Room”과 “Market Hall”을 거치면서, 제품을 보고 구매 결정을 하고 실제 제품을 구매하기 위해 결제하는 데까지 1km가 넘는 거리를 걸어야 합니다. 그 결과, 이케아 고객에게 제품 구매는 이러한 거리와 미로를 헤쳐 나오는 “노력“에 대한 보상이고, 그만큼 제품에 대한 가치를 더 높게 느끼게 됩니다.



이케아 매장에는 곳곳에 연필과 메모지가 비치되어 있습니다. 고객이 쇼핑할 아이템을 적어두는 행위는 기억을 위한 실용적인 역할도 하면서, 이 또한 고객의 “노력“으로서 심리적 일관성을 위해 실제 구매로 이어지게끔 하는 장치이기도 합니다.



이케아의 사례에서 보는 바와 같이 리테일 매장에서의 고객 경험 설계는 단순히 “좋은” 고객 경험이 아니라, 브랜드가 추구하는 가치와 일관된 관점에서 구매 의사 결정 프로세스를 돕도록 고객 경험 요소를 설계하는 것이 핵심이라고 하겠습니다.

조회수 1,012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여러분은 포켓몬빵을 기억하세요? 1999년 처음 출시된 포켓몬빵을 리뉴얼한 ‘돌아온 포켓몬빵’이 출시 2달 반 만에 2,210만 개 이상이 팔렸습니다. 주 타깃이던 8090 세대뿐만 아니라 애니메이션을 즐기는 어린이, 호기심과 자랑 욕구로 빵을 구해보려는 사람들까지 가세하며 편의점과 마트의 오픈런 행렬을 이끄는 등 상반기 최고 히트 상품이 됐습니다. 80,

인간과 자연, 아웃도어와 일상의 경계 없는 삶이라는 모토로 브랜드 활동을 펼치는 스노우 피크는 국내에 진출한 지 꽤 오랜 시간을 지나며 탄탄한 기반을 쌓아왔습니다. 하지만, 높은 가격과 희소성으로 인해 보편적으로 쉽게 접해보기는 어려운 브랜드였는데요, 온라인 구매가 활성화되며 직구와 리셀 등을 통해 우리나라에도 점차 많은 캠핑족들이 스노우피크 제품들을 사용

우리는 지난 1만 년 동안 생산성이 증가하며 만들어낸 수많은 선택권에 둘러싸여 살고 있습니다. 기계화가 시작된 1차 산업혁명, 본격적인 대량생산이 가능해진 2차 산업혁명, 인터넷을 필두로 한 IT 기술의 발달로 정보화 및 자동화를 이루게 된 3차 산업혁명이 지금까지 우리의 삶을 크게 변화시켜왔습니다. 현재 우리가 살아가고 있는 4차 산업혁명 또한 인공지능(